Media Log

출처 : 그린스타트 (http://www.greenstart.kr)


자동차가 배출하는 CO₂는 환경을 파괴하고 기후변화를 초래합니다. 우리가 자동차를 어떻게 관리하고 운전하느냐에 따라 유해가스의 배출량과 연료 소모량이 많이 달라집니다. 올바른 사용방법으로 우리의 건강과 지구의 건강을 지켜보세요. 


자동차를 구매하려고 마음 먹었다면 꼭 비교하고 선택하세요


자동차를 구매할 때는 환경을 배려해서 선택해 보자


① 에너지소비효율 등급이 높은 차를 선택하자

새 차를 구매할 때는 반드시에너지소비효율등급을 비교해 보세요. 1등급 자동차가 5등급에 비해 약 50% 정도의 연료를 아낄 수 있습니다.  등급이 높은 차는 배출가스를 덜 배출하고 연간 약 110만원의 연료비와 세금을 아낄 수 있다고 하니 일석이조겠지요?


② 경·소형차를 선택하세요

경·소형차, 저공해 자동차, 수동변속기 차량을 선택할 경우, 고속도료 통행료, 주차료, 세금 등 평생 약 3천만원의 연료비를 절약할 수 있다고 합니다. 출퇴근 시 사용할 것이라면 굳이 대형차를 구입하지 말고 연료소비효율을 비교해서 똑똑하게 구매하세요.


③ 친환경 자동차도 고려해 보세요

새로이 자동차를 구매하려고 마음 먹었다면 이왕이면 환경을 배려한 친환경 자동차 구매도 고려해 보세요. 환경에 이로울 뿐 아니라 연비 또한 높아 훨씬 경제적입니다. 


운전습관만 고쳐도 에코드라이버(eco-driver)가 될 수 있어요


친환경 운전습관은 에코 드라이버의 기본


① 급제동, 급출발 하지 않기

출발 시 처음 5초간 시속 20km 정도까지 천천히 가속하여 출발하고, 정지 시 급제동하지 마세요.


② 경제속도 준수하기

경제속도 (60~80km/h)를 준수하여 운행할 때 연료소비가 가장 적고, 속도변화가 큰 운전을 하면 연료가 최대 10%까지 더 소비됩니다. 국도 60km/h, 고속도로 100km/h의 경제속도를 지켜보세요.


③ 불필요한 공회전 하지 않기

대기중이거나 짐을 싣고 내리기 위해 주·정차할 때 공회전을 하지 않으면 연료절약은 물론 엔진마모를 막을 수 있고, 공회전 시 변속기를 ‘드라이브(D)’ 대신 ‘중립(N)’으로 두면 30%의 연비개선 효과가 나타납니다.


④ 불필요한 짐을 싣고 다니지 않기 

불필요한 짐을 싣고 주행할 경우 연료가 낭비됩니다. 자동차에는 꼭 필요한 짐만 실어 연료낭비를 줄이세요. 예를 들면, 각종 청소도구와 골프채 등을 치우고, 20kg 정도인 가죽시트를 벗겨내면 약 60~70kg의 무게를 줄일 수 있습니다.


⑤ 에어컨 사용 줄이기

오르막길이나 체증이 심한 시내 주행시에 에어컨을 작동하면 엔진에 부담이 되므로 가능한 한 에어컨 사용을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⑥ 내리막길 운전 시 가속페달 밟지 않기

평소 내리막길이나 신호등에서 정차할 경우 가속페달을 밟지 않으면 연료소모가 줄어듭니다.


⑦ 카풀에 참여하기

이웃이나 직장 동료들과 매주 한 번씩이라도 자동차를 함께 타면 쌓이는 정만큼 교통량도 줄어들고 연료도 아낄 수 있답니다.


⑧ 신호대기 시 자동변속 기어를 중립으로 놓기

신호대기나 정체 시 자동변속 기어를 중립으로 놓으면 온실가스 저감뿐 아니라 연료저감 효과도 얻을 수 있습니다.


⑨ 가까운 거리는 도보나 자전거를, 먼 거리는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자동차도 오래 사용하고 환경도 생각하는 자동차 관리법


차량은 주기적으로 점검하는 것이 좋다


① 차량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기

공기압이 10% 감소할 때마다 연비가 1% 악화되기 때문에, 장거리 주행 전에는 반드시 타이어 공기압을 체크하는 등 적정공기압을 유지하여 연료소비를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② 에어필터는 항상 깨끗하게

에어필터가 막히면 자동차의 성능이 떨어지고 연료도 10%가량 더 소모됩니다. 에어필터는 깨끗한 상태로 유지되도록 정기적으로 교환하는 것이 좋습니다. 


③ 꼼꼼히 연비 확인하기

자동차 연비가 평소보다 떨어지기 시작하면 엔진 정비가 필요할 지 모릅니다. 연비 감소가 현저하게 나타나면 빨리 자동차 엔진을 점검해야 합니다. 


④ 자동차 엔진오일 교환

제대로 된 엔진오일을 사용하고 있는지 확인하세요. 엔진오일은 매5,000~8,000km마다 교환하는 것이 이상적입니다.


⑤ 엔진오일 누출점검

자동차에서 엔진오일이 새면 빗물배수관을 통해 수원지로 흘러듭니다. 오일 1ℓ는 100만의 물을 오염시킬 수 있습니다. 정기적으로 자동차를 점검해 오일이 새는지 확인하세요.


⑥ 엔진 점검 경고등을 무시하지 말자

엔진 점검 경고등에 불이 켜지면 엔진에 문제가 생겨 공기오염을 증가시키고 연료의 경제성을 감소시키고 있다는 표시입니다. 엔진 점검 경고등에 불이 켜지면 빨리 자동차 정비소를 방문해야 합니다.


⑦ 주유시에도 환경을 생각하기

연료를 너무 가득 채우거나, 적게 주입하지 말고 연료 탱크의 총 용량 중에서 5정도 여유를 두고 연료를 넣으세요. 주유 중에 엔진을 멈추지 않으면 연료가 낭비될 뿐 아니라 안전에도 문제가 되므로 주유 중에는 반드시 엔진을 정지시켜야 합니다.


출처 :  그린스타트  http://www.greenstart.kr


▶ '좋아요' 클릭으로 페이스북의 팬이 되어주세요 


WEDIAS | 위디어스

We Design Innovation on Sustainability

지속가능한 세상을 디자인합니다.


Brand l Advertising l Design l Product l Interior l Web


신고

출처 : 그린스타트 (http://www.greenstart.kr)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상의 물의 양은 약 14억km³ 정도라고 합니다. 그러나 이 중 해수와 빙하를 제외하고 우리들이 생활 속에서 사용할 수 있는 물의 양은 약 0.8%에 불과하다고 하네요. 우리가 조금씩 노력하면 소중한 자원인 물도 아낄 수 있고 CO² 까지 절감할 수 있답니다. 


절수기를 사용하면 물 사용량의 40%를 절약할 수 있다


샤워기와 세면기, 양변기를 절수형으로 설치하면 물 사용량의 40%를 절약할 수 있어요

절수기를 설치하면 물 사용량의 40%를 절약할 수 있습니다. 이는 연간 11그루의 어린 소나무를 심는 효과를 발휘할 뿐 아니라 연간 29,963원의 비용절감을 가져온다고 합니다. 


샤워나 양치질, 설거지를  할 때는 수도꼭지를 잠그는 습관을 가져보세

수도꼭지에서 나오는 물의 양은 1분간 12ℓ 정도입니다. 15분간 샤워나 설거지를 하면 180ℓ이상의 물을 사용하는 것이지요. 샤워를 할 때 비누나 샴푸로 몸을 씻는 동안은 샤워기를 잠그고, 설거지를 할 때는 설거지통이나 싱크대에 물을 받아 놓고 설거지를 하면 상당한 양의 물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또한 양치질을 할 동안 양치컵을 사용하고 수도꼭지를 잠그면 매번 최고 9.5ℓ의 물이 절약된다고 합니다. 오늘부터 양치질을 할 때는 양치컵을 사용하는 습관을 가져보세요! 


양치컵을 사용하면 매번 최고 9.5ℓ의 물이 절약된다


화장실에서 물을 아끼는 방법

① 변기를 새로 들여놓을 경우, 대소변 분리형 변기를 선택하세요! 많은 양의 물이 절약됩니다.

② 변기에 이물질을 버리지 마세요! 복잡한 정수과정을 거쳐야할 뿐 아니라 하수시설을 막히게 하고 상수원을 더럽힐 수 있답니다.

③ 변기가 새는지 확인하세요! 화장실 변기에 식품 착색제 몇 방울을 떨어뜨렸을 때 이것이 변기로 스며들면 물이 샌다는 증거입니다. 변기의 누수는 수도꼭지와 달리 새는 모습이 확인되지 않으니 일정한 주기로 검사해 보세요.


출처 :  그린스타트  http://www.greenstart.kr



▶ '좋아요' 클릭으로 페이스북의 팬이 되어주세요 


WEDIAS | 위디어스

We Design Innovation on Sustainability

지속가능한 세상을 디자인합니다.


Brand l Advertising l Design l Product l Interior l Web


신고

출처 : 그린스타트 (http://www.greenstart.kr)


우리의 삶을 풍족하고 편리하게 해주는 가전기기들이 참 많습니다. 하지만 이런 가전기기들은 생활 속 온실가스 배출의 주범입니다. 가전기기들을 현명하게 사용하여 지구를 사랑하는 마음을 표현해 보세요.


TV를 보지 않을 때는 전원을 끄자


TV는 밝기를 낮추고 사용하지 않을 때는 휴식을 선물해 주세요

TV 화면의 밝기를 줄이는 것만으로도 TV가 소비하는 에너지의 30% 가량을 줄일 수 있습니다. 보기에 불편하지 않을 정도로 밝기를 조절해 보세요. 그리고 TV를 보다 잠드는 버릇이 있다면 예약시간을 맞춰 일정 시간이 경과한 후 자동으로 꺼지도록 설정해 두는 건 어떨까요? TV를 사용하지 않을 때는 TV에도 휴식을 선물해 보세요.


트북은 충전기를 사용하지 않을 때는 플러그를 뽑아두세요

노트북 충전기는 평균 4시간 정도면 충전하는데 충분하다고 합니다. 충전이 필요 없을 때는 전원을 빼두는 것도 에너지 절약의 좋은 방법입니다. 


30℃정도에서 세탁하면 에너지를 더욱 절약할 수 있다


애벌 빨래를 하고 세탁을 하면 더 깨끗하게 빨 수 있어요

때가 심하거나 얼룩이 있는 옷은 그 부분에 미리 세제를 묻혀 예비 세탁을 한 후 세탁기에 넣어보세요. 뜨거운 물이나 많은 양의 세제를 넣지 않아도 충분히 깨끗하게 빨 수 있답니다. 세탁기를 사용할 때 30℃에서 세탁하면 약 40%까지 에너지를 줄일 수 있습니다. 이 정도 온도에서 세탁을 하면 옷감이 상하는 것도 방지해 옷을 더 오랫동안 입을 수 있다고 하네요.


현명한 다림질로 에너지 절약을 실천해 보세요

다림질을 할 때는 한 번에 여러 벌의 옷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스팀보다는 분무기를 이용해 물을 뿌리면서 다림질을 하는 것이 에너지 소비를 줄일 수 있는 방법입니다. 또 낮은 온도에서도 다림질을 할 수 있는 옷감은 다리미의 전원을 끈 후 다리미에 남은 미열로 다려보세요. 녹색생활은 그렇게 멀리 있지 않습니다. 


출처 :  그린스타트  http://www.greenstart.kr




▶ '좋아요' 클릭으로 페이스북의 팬이 되어주세요 


WEDIAS | 위디어스

We Design Innovation on Sustainability

지속가능한 세상을 디자인합니다.


Brand l Advertising l Design l Product l Interior l Web


신고

출처 : 그린스타트 (http://www.greenstart.kr)


우리가 사용하는 에너지의 상당 부분은 빛을 밝히는 데 사용되고 있습니다. 자연 채광을 이용하거나 친환경 기술력을 이용한 제품을 사용하는 등,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면 녹색생활을 실천할 수 있습니다.


| 점등시간을 1시간 줄이고 백열등에서 형광등으로 교체해 보세요

백열등에서 형광등으로 전등을 교체하면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습니다. 전등을 교체할 때는 에너지 효율등급이 높은 제품을 사용하면 더 많은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습니다. 또한 조명의 점등시간을 하루평균 6시간에서 5시간으로 줄이는 작은 실천으로 CO2를 줄이는데 앞장설 수 있습니다.


형광등이 백열등보다 효율적이다


◆ 점등시간을 1시간 줄였을 때 얻을 수 있는 효과 


조명기기 사용 시, 기억해 두세요!


신기술 - 발광다이오드(LED) 제품 이용

발광다이오드(LED, Light Emitting Diodes)는 절전형 형광등보다 훨씬 성능이 좋지만 아직까지 보편화되지는 않았습니다. 작은 고체의 고효율 전구인 LED는 필라멘트가 없기 때문에 내구성이 월등하게 뛰어나고 사용기간도 훨씬 길 뿐아니라, 절전형 형광등에 비해 약 10배, 백열등보다는 약 100배 가까이 수명이 깁니다. 

(출처 : 친환경 지구인되기, 매일경제신문사)


가능하면 햇빛을 조명으로 이용


자연채광의 적절한 활용

전등을 켜기 전에 자연채광을 최대한 활용하고 있는지 한번 살펴보세요. 바깥 풍경 때문에 일에 방해가 되지 않는다면 책상을 창가에 두어 햇빛을 조명으로 이용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조명을 깨끗하게

조명기구의 소요 에너지를 최대한 절약하려면 수 개월마다 조명기구의 먼지를 닦아주면 효과적입니다.


출처 :  그린스타트  http://www.greenstart.kr




▶ '좋아요' 클릭으로 페이스북의 팬이 되어주세요 


WEDIAS | 위디어스

We Design Innovation on Sustainability

지속가능한 세상을 디자인합니다.


Brand l Advertising l Design l Product l Interior l Web



신고

(출처 : 그린스타트 http://www.greenstart.kr)


음식물은 쓰레기 처리 과정뿐만 아니라, 수입, 생산, 유통, 가공, 조리 단계에서 많은 에너지와 비용이 소모되고 온실가스도 다량 배출됩니다. 음식쓰레기를 줄이면 에너지 낭비도 막고 온실감스도 저감할 수 있습니다. 


사는 푸드 마일리지를 고려해서 계획을 세워 준비해 보세요


음식의 탄소발자국을 줄이기 위해서, 제철에 나오고 푸드 마일리지가 낮은(근거리에서 생산되는) 식재료를 구입하는 것이 좋습니다. 

소포장, 깔끔포장, 반가공 식재료를 사용하면 농가 수입증대와 유통비용 절감, 음식물 쓰레기가 감소되는 일석 삼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또한 무계획한 장보기로 인해 보관, 폐기되는 식재료 쓰레기가 10%에 이릅니다. 식단계획과 유통기한을 고려하여 최소한의 식재료만 구입하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푸드마일리지란?

식품의 양(t)에 이동거리(km)를 곱한 값으로, 식재료가 생산, 운반, 소비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환경부담을 나타내는 지표입니다. 


스마트그린푸드(http://www.smartgreenfood.org)에서 내가 먹는 음식의 탄소발자국을 측정할 수 있다


가족의 식사량에 맞게 조리하고 음식을 남기지 않아요

많이 요리하면 과식할 우려가 있고 가족의 건강도 해칠 수 있을 뿐 아니라 쓰레기로 버리는 양도 많아집니다. 가족의 식사량에 맞게 조리해서 음식을 남기지 않도록 하고 남은 음식과 자투리 재료를 활용해서 새로운 요리로 탄생시키는 센스도 발휘해 보세요. 


음식물 쓰레기 배출은 지혜롭게

가정마다 음식물 쓰레기 발생량을 20% 줄이면 음식물 쓰레기 처리시 발생하는 온실가스 27.4kg이 저감됩니다(2007년 기준). 음식물 쓰레기를 버릴 때는 수분을 제거하여 부피를 최대한 줄이도록 하고, 비음식물쓰레기와 섞이지 않도록 구분하여 해당지역의 종량제 봉투, 전용용기 등에 담아 배출해야 합니다.


외식할 때 실천해 보세요

고객은 

   ·  먹을 만큼만 주문, 먹지 않을 음식은 미리 반납

   ·  공동으로 이용하는 반찬은 적정량만 덜어 먹기

   ·  추가 주문은 꼭 먹을 만큼만

   ·  먹고 남은 음식은 가져 가기



음식점은

   ·  손님의 식사량을 배려하여 주문받고 반찬 수 줄이기

   ·  반찬그릇은 소형찬기와 덜어 먹을 수 있는 복합찬기 사용

   ·  눈요기 음식 장식 줄이기

   ·  여유 식품은 이웃과 나누기 


녹색생활이란, 

일상생활 속에서 자원과 에너지를 현명하고 친 환경적으로 이용하여

온실가스 배출을 적게하고 녹색사회를 구현하고자 하는 생활습관을 말합니다. 


출처 :  그린스타트  http://www.greenstart.kr



▶ '좋아요' 클릭으로 페이스북의 팬이 되어주세요 


WEDIAS | 위디어스

We Design Innovation on Sustainability

지속가능한 세상을 디자인합니다.


Brand l Advertising l Design l Product l Interior l Web



신고

출처 : 그린스타트 (http://www.greenstart.kr)


사를 할 때 사용하는 가전기기는 우리에게 꼭 필요한 만큼만 효율적으로 사용해 불필요한 환경오염이나 에너지 낭비를 막아야 합니다.


고효율등급의 제품 사용하기

동일한 제품을 사용한다면 에너지 효율 등급이 높은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고효율 등급 제품을 사용했을 때>

 

일반냉장고 

양문냉장고 

 전기밥솥

 CO₂흡수량

어린소나무 7그루 / 년

 어린소나무 18그루 / 년

 어린소나무 9그루 / 년

 비 용   절 약

4,577원 / 년

 11,512원 / 년

 5,580원 / 년



냉장고는 60%정도만 채우고 정리정돈은 구분이 잘 되도록

냉장고는 깨끗이 정리정돈 하여 전체 용량의 60% 정도 채워서 가동하면, 냉기순환이 잘 되어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필요한 것을 빨리 찾을 수 있습니다. 냉장고의 문을 열 때마다 찬 공기의 약 30%가 빠져나가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필요한 것을 꺼내고 문을 닫는 것이 에너지 절약을 위한 좋은 습관입니다. 


| 냉장고 정리정돈 Tip! 

ㆍ 검은 비닐봉투 보다 투명용기를 활용

 음식물 용기에 내용물과 보관일자를 기록한 메모 부착

 용도에 따라, 빈도에 따라 적재적소에 음식물을 배치하기 



냉장고 청소는 깨끗이 

냉장고 뒷면에 있는 코일을 깨끗하게 유지하면 에너지 효율이 30% 가량 높아집니다. 냉동실에 성에가 끼어 있으면 더 많은 에너지가 소비되기 때문에 성에가 3~5cm두께로 쌓였다면 성에를 제거해야 합니다. 



냉장고 문이 제대로 닫혔는지 확인하는 습관을 길러보아요

냉장고 문 사이에 종이를 놓고 닫아보세요. 종이가 흘러내린다면 문이 제대로 닫히지 않는다는 것! 차가운 공기가 빠져나가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문에 붙어 있는 고무나 자석 등이 제 역할을 하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또한 냉장고는 최대한 서늘한 곳에, 다른 가전기기로부터 가능한 한 멀리, 또 공기 순환을 위해 벽으로부터 적어도 5cm는 떨어지게 설치하는 것이 좋습니다. 



냉장고 온도를 확인해 보세요

냉장실의 적절한 온도는 3~5℃이며, 냉동실은 -15℃입니다. 이 온도에서도 거의 모든 기능을 할 수 있으므로 그보다 낮은 온도를 유지하는 것은 에너지와 전기요금을 낭비할 뿐입니다. 냉장고 내부에 있는 온도계를 확인하고, 온도를 적정하게 맞추어 보세요.


 

기름기가 있거나 음식찌꺼기가 들러 붙어 있는 그릇은 에벌설거지를 해보세요

기름기가 많거나 음식 찌꺼기가 들러붙어 있는 그릇은 씻거나 식기세척기에 넣기 전에 먼저 비눗물에 담가두면 사용하는 물의 양과 에너지를 줄일 수 있습니다. 

또한 싱크대에 물을 틀어놓고 하기보다는 싱크대를 막거나 설거지통에 물을 받아놓고 설거지를 하고, 그릇을 헹굴 때 사용하는 물의 양을 줄이기 위해 절수형 수도꼭지를 설치하는 것이 좋습니다.



요리할 때 냄비뚜껑을 자주 열어보지 마세요

음식이 어떻게 되어 가는지 궁금하다고 자꾸 냄비뚜껑을 열어보면 그때마다 약 25%의 열이 밖으로 빠져나가 그만큼 에너지가 낭비되므로 자주 열어 보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가스레인지의 화구 크기보다 작은 크기의 용기를 사용할 경우 주변으로 열이 달아나 에너지를 낭비하게 됩니다. 가능한 한 작은 냄비나 프라이팬을 사용하고, 전기 주방기구를 사용한다면 열 전도율을 높이기 위해 평평한 바닥의 주방기기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녹색생활이란, 

일상생활 속에서 자원과 에너지를 현명하고 친 환경적으로 이용하여

온실가스 배출을 적게하고 녹색사회를 구현하고자 하는 생활습관을 말합니다. 


출처 :  그린스타트  http://www.greenstart.kr



▶ '좋아요' 클릭으로 페이스북의 팬이 되어주세요 


WEDIAS | 위디어스

We Design Innovation on Sustainability

지속가능한 세상을 디자인합니다.


Brand l Advertising l Design l Product l Interior l Web


신고


출처 : 그린스타트 (http://www.greenstart.kr)



기계를 이용해 인위적으로 시원하거나 따뜻한 공기를 만드는 것은 엄청난 환경파괴를 불러옵니다. 생활 속에서 냉난방 기구 사용을 조금씩만 자제하면 지혜로운 저탄소 녹색생활을 실천할 수 있습니다. 



여름에는 1℃ 높이고 겨울에는 2℃ 낮추고

여름철 냉방온도는 외부온도와 5℃이상 차이 나지 않도록 평균 26~28℃를 유지하고, 겨울철 실내온도는 평균 19℃로 유지되도록 약2℃ 낮추면 전기요금도 절약될 뿐 아니라 한 가정당 연간 84그루의 어린 소나무를 심는 효과를 거둘 수 있습니다. 


<냉방은 조금 따뜻하게, 난방은 조금 서늘하게>

 

 여름철 냉방온도를 1℃ 높이면

 겨울철 난방온도 약 2℃ 낮추면 

 CO₂흡수량

 어린 소나무 3그루 / 년

 어린소나무 81그루 / 년

 비 용 절 약

  3,922원 / 110일

 57,214원 / 110



보일러 사용시간을 1시간만 줄여도 전기요금 11만원 절약

보일러 사용을 하루 평균 3시간으로 1시간씩 줄이면 어린 소나무를 155그루를 심는 효과를 발휘합니다. 뿐만 아니라 주기적으로 보일러 배관 및 내부청소를 하면 에너지 효율이 약 5% 개선되어 이로 인해 전기요금을 연간 22,000원 절약할 수 있습니다.


<보일러 사용은 현명하게>

 

 보일러 사용 1시간 줄이기 

 주기적인 보일러 내부청소

  CO₂흡수량

 어린소나무 155그루 / 년

 어린소나무 31그루 / 년

  비 용 절 약

 110,027원 / 110일

  22,005원 / 년

                                                                              


생활 속 사용 시간을 1시간만 줄여보아요!

생활 속에서 각종 냉난방 제품의 사용 시간을 1시간만 줄여도 저탄소 녹색생활을 실천할 수 있습니다. 보다 나은 미래 지구 환경을 위해 1시간만 양보해 보세요.


<각종 냉난방 제품의 사용시간을 1시간 줄였을 때>

 

전기장판 

선풍기 

에어컨 

 CO₂흡수량

어린소나무 5그루 / 년 

어린소나무 1그루 / 년 

 어린소나무 10그루 / 년

  비 용 절 약

2,975원 / 년 

 501원 / 95일

6,025원 / 55일 

                                                                                     


쿨맵시로 더위 탈출, 온맵시로 추위극복


쿨맵시 복장은 체감온도를 약 2℃ 낮추는 효과가 있다.

난방 제품의 사용을 자제하는 대신에 쿨맵시(Cool + 맵시)와 온맵시(溫 + 맵시)로 더위와 추위를 극복해 보세요. 


노타이, 반팔 셔츠, 무릎 길이 스커트 등 간편하고 시원한 쿨맵시 복장은 체감온도를 2℃ 가량 낮추는 효과가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지나친 냉방에 의한 두통, 어지럼증, 피부건조증 등의 냉방병 증세와 우리몸의 방위체력 저하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쳐입기, 내복입기, 목도리 등 편안하면서 따뜻한 온맵시 복장은 체감온도를 2.4 가량 높이는 효과가 있습니다. 과도한 난방으로 인한 인체 대처능력과 면연력 약화, 피부건조증 뿐만 아니라 잔주름살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녹색생활이란, 

일상생활 속에서 자원과 에너지를 현명하고 친 환경적으로 이용하여

온실가스 배출을 적게하고 녹색사회를 구현하고자 하는 생활습관을 말합니다. 


출처 :  그린스타트  http://www.greenstart.kr


▶ '좋아요' 클릭으로 페이스북의 팬이 되어주세요 


WEDIAS | 위디어스

We Design Innovation on Sustainability

지속가능한 세상을 디자인합니다.


Brand l Advertising l Design l Product l Interior l Web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