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2008~2011년 지속가능 경영 상위 기업의 경우 자산 대비 시가총액 비율이 27.5% 상승한 반면, 그렇지 않은 기업은 3.2% 상승하는 데 그쳤다.

- 삼성경제연구소, 2012년 발표



자본주의는 사람들이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돕기 위한 제도일 뿐이다. 따라서 기업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이윤 극대화가 아니라) 사람과 지구를 돌보는 일.

- 리처드 브랜슨, 영국 버진그룹 회장



주식 시장의 성과가 국가의 진정한 건강을 반영하고 일반 시민의 행복에 영향을 미친다는 말은 우리 시대의 커다란 거짓말 중 하나다.

- 찬드란 나이르, <21세기 아시아의 과제>



▶ 페이스북의 팬이 되어주세요 


WEDIAS | 위디어스

We Design Innovation at Sustainability

지속가능한 세상을 디자인합니다.


Brand l Advertising l Design l Product l Interior l Web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지속가능성은 생명과 평화 그리고 공존의 가치.



환경운동은 실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모델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인간과 자연의 조화만이 아닌 사람 사이의 조화도 동시에 추구해야 한다.

- 아웅산 수치


자본주의는 사람들이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돕기 위한 제도일 뿐이다. 따라서 기업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이윤 극대화가 아니라) 사람과 지구를 돌보는 일.

- 리처드 브랜슨, 영국 버진그룹 회장


우리는 한국이라는 국가에 속하는 지구 주민이다. 지구에 닥칠 재난과 재앙의 징후를 직시하고 여기에 대응하기 위해서, 더 이상 시장이 질주하는 사회가 아닌 공유 경제를 만드는 일과 공생의 가치를 회복하는 일이 시급하다.

- 조한혜정,  연세대 문화인류학과 교수



▶ 페이스북의 팬이 되어주세요 


WEDIAS | 위디어스

We Design Innovation at Sustainability

지속가능한 세상을 디자인합니다.


Brand l Advertising l Design l Product l Interior l Web


Googl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IPBA 연차총회 참관기]세계와 함께 고민해 보는 지속가능성 문제

http://news.koreanbar.or.kr/news/articleView.html?idxno=11075

(본문 인용)

이번 IPBA의 주제가 유한한 세상에서의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 in a Finite World)이듯이 이 세상은 정말 유한하고 깨어지기 쉬우면서도 상호간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finite, fragile and interconnected). 지속가능성이라는 문제는 덜 먹고, 덜 쓰고, 덜 버리는 것뿐만 아니라 이 세상의 수명을 최대한 연장시키는 방도를 적극적으로 추구하고 지원하는 것이 필요한 일이다. 또한 지속가능성이라는 문제는 단순히 탄소배출억제라든지 석탄사용금지 등의 단편적인 문제가 아니라 개인인생 전반을 수정하고 사회시스템 전체를 조정하며 무엇보다 긴밀한 국제공조가 필요한 광범위하고 유기적인 분야인 것이다.




늘어나는 ‘착한 소비’

http://www.nielsen.com/kr/ko/insights/2014/2014-csr-report.html

(본문 인용)

절반이 넘는 응답자들(55%)이 돈을 좀 더 지불하더라도 환경 보호와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 위해 노력하는 착한 기업의 제품을 구매하겠다고 응답했습니다.

"소매점이나 온라인 그 어디에서든 소비자들이 제품을 구매하려는 순간 그 제품의 사회적으로 유익한 제품인지는 중요한 고려요소가 된다."




H&M이 버려진 옷 주워 새 옷 만드는 이유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4060321124379941

(본문 인용)

벵트 요한손 스웨덴 외무부 CSR 대사가 스웨덴 기업들의 관련 활동과 정부의 노력 등에 대해 설명했다. 요한손 대사는 "스웨덴 기업들은 지속가능한 환경과 노동 문제 및 직업 안전에 대해 오랫동안 노력해 왔으며 최근에도 CSR 보고, 기업과 인권, 반부패 등이 중요한 이슈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글로벌 최대 가구 기업 이케아의 나탈리아 한 지속가능성 매니저는 자사의 '사람과 지구에 친화적인'(People &Planet Positive) 경영전략이 이윤 창출과 장기적 성장은 물론 고객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황은 대통령이 초청하는데 달라이 라마는 왜 막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01&aid=0006989121

(본문 인용)

방한추진위원장인 미황사 주지 금강 스님은 이날 간담회에서 "우리는 경제발전의 기치 아래 생명 존중과 평화적 분쟁 해결 방식을 묵살해 왔다"며 "경제 논리를 앞세워 쉽고 빠른 길을 달려오느라 상생과 평화의 목소리는 묻혀버렸다"고 말했다.

금강 스님은 "이제는 성장신화에 급급할 게 아니라 생명 존중과 평화적 공존 방법을 모색해야 할 때다. 자비와 생명 존엄을 실천하는 달라이 라마의 방한은 한국 사회에 중요한 화두를 던질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의 팬이 되어주세요 


WEDIAS | 위디어스

We Design Innovation at Sustainability

지속가능한 세상을 디자인합니다.


Brand l Advertising l Design l Product l Interior l Web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중국의 풍력 발전량은 2012년 기준으로 원자력 발전량을 넘어섰다.

- the China Wind Energy Association (CWEA) -


46억년 지구 나이를 46년으로 환산했을 때 산업혁명은 불과 1분 전에 시작된 일이다. 

이 1분 동안 지구 숲의 절반 이상이 파괴되었다.


1킬로그램의 삼겹살을 생산하기 위해 만들어진 36.4킬로그램의 온실가스는 집에 있는 모든 불을 다 켜놓은 채 나가서 3시간 동안 운전했을 때 발생하는 온실가스의 양보다 더 많다.

- <지속 가능하게 섹시하게(권수현 지음)> 중에서 -



▶ 페이스북의 팬이 되어주세요 


WEDIAS | 위디어스

We Design Innovation at Sustainability

지속가능한 세상을 디자인합니다.


Brand l Advertising l Design l Product l Interior l Web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우리나라가 지난 16일 열린 제67차 UN 총회를 통해 공식 출범한 <UN 지속가능 소비·생산 이사회>의 이사국이 됐다. 이 이사회는 5개 대륙별 선·개도국을 대표해 2개국씩 총 10개국으로 구성되고 리우+20 정상회의 키워드인 녹색경제(Green Economy) 실현을 위해 세계 각국이 지속 가능한 소비·생산 10개년 국가 계획을 오는 2015년까지 수립하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고.


+ 출처 기사 +

한국, 유엔 지속가능 소비·생산 이사국으로 선출 

연합뉴스 2013-09-23 이슬기 기자

http://goo.gl/rRasNz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제67차 유엔 총회에서 한국이 지속가능 소비·생산 이사회의 이사국으로 선출됐다고 23일 밝혔다. 


윤승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이사회의 아시아 대표 공식 이사로 뽑혔다. 


제67차 유엔 총회에서 공식 출범한 이사회는 5개 대륙별로 선진국과 개도국을 대표해 2개국씩 총 10개국으로 구성됐다. 아시아에서는 한국과 인도네시아가 이사국으로 선출됐다. 


이번 이사회는 리우+20 정상회의 키워드인 녹색경제(Green Economy) 실현을 위해 세계 각국이 지속 가능한 소비·생산 10개년 국가 계획을 오는 2015년까지 수립하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윤 원장은 이번 이사회에서 우리나라를 비롯한 선진국의 정책 성공 사례를 개도국에 전파하기 위한 지식공유사업(Knowledge Sharing Partnership)을 중점적으로 제안해 논의할 예정이다.


윤 원장은 "올해 대한민국 환경대전 기간 유엔환경계획(UNEP)과 공동으로 아세안(ASEAN) 10개국 환경정책담당자 대상 지속가능 소비·생산 교육 프로그램을 서울에서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wise@yna.co.kr



▶ 페이스북의 팬이 되어주세요 


WEDIAS | 위디어스

We Design Innovation at Sustainability

지속가능한 세상을 디자인합니다.


Brand l Advertising l Design l Product l Interior l Web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생태적으로 지속가능한 디자인을 추구하는 사람들은 '(1)사용절감reduce, (2)재사용reuse, (3)재활용recycle' 이라는 3가지 원칙을 디자인의 전 과정에서 중요하게 고려한다. 이 원칙들은 쓰레기로 인한 환경오염을 줄이고 자연자원의 고갈을 막기 위한 것으로, 여기에서 가장 중요한 원칙는, 근본적으로 불필요한 낭비를 줄인다는 개념의 '(1)사용절감reduce'이다. 사용한 뒤 바로 버려지지 않고 다시 사용될 수 있도록 하는 '(2)재사용reuse'이 두번째로 중요하다. 이 두 가지 원칙를 적용할 수 없더라도 분리수거된 후 다른 제품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하는 '(3)재활용recycle'의 원칙이 지켜져야 한다. 


즉 이 세 가지 원칙에는 분명한 위계가 있다는 것을 아는 것이 지속가능성 기반 디자인을 실천하는데 있어서 매우 중요하다.



Reduce, Reuse, Recycle...

We typically see or hear these words in this order for a reason. This hierarchy encourages us to reduce consumption first, which is the most effective way to eliminate waste. The least costly resource or material is that which is never used. Reuse is next in line, which is simply using an item over again for the same or different purpose than originally intended. Finally, recycle, which means to make new products from used or old materials. Let’s look at each of these landfill alternatives in more detail… 


*자세한 내용은 

> http://www.aleanjourney.com/2011/09/guest-post-reduce-reuse-recycle.html



▶ 페이스북의 팬이 되어주세요 


WEDIAS | 위디어스

We Design Innovation on Sustainability

지속가능한 세상을 디자인합니다.


Brand l Advertising l Design l Product l Interior l Web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최근 세계 곳곳의 여고생들이 기발한 발명으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발명품 대부분이 친환경적인 컨셉을 품고 있어서, 기본적인 혁신의 방향을 지속가능성에 두고 있다는 점이 흥미롭습니다.


왼쪽부터 이샤 카레(Eesha Khare), 앤 마코스키(Ann Makosinski), 엘리프 빌긴(Elif Bilgin)


1. 미국 18세 여고생, 30초만에 충전되는 휴대폰 배터리 개발

미 캘리포니아주의 여고생 이샤 카레(Eesha Khare)는 30초 안에 충전되는 초소형 전기 저장 장치를 개발해 국제 청소년 발명대회에서 5만 달러의 상금을 받았습니다. 휴대폰 배터리가 쉽게 방전돼 전화를 사용할 수 없는 불편한 상황을 겪으면서 직접 개발에 나서게 된 것인데요, 이러한 효율적인 에너지 저장 장치는 그린에너지를 저장할 수도 있고 풍력발전용 터빈, 전기차 등 매우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심사위원들의 높은 점수를 이끌어 냈다고 합니다.

출처 기사

http://www.ytnscience.co.kr/program/program_view.php?s_mcd=0030&s_hcd=&key=201305241033166640


2. 캐나다 15세 여고생, 체온으로 켜는 손전등 발명

캐나다의 한 여고생은 전지없이 체온으로 등을 켜서 사용할 수 있는 손전등을 발명했습니다. 앤 마코스키(Ann Makosinski)는 평소 대체 에너지에 대해 관심이 많던 여고생으로 온도차에 의해 전기를 만들어내는 펠티에 소자를 이용해서 이 손전등을 발명하게 되었습니다. 손의 온도에 의해 빛을 만들어 내는 원리에 의해 손으로 쥐기만 하면 켜지는 이 손전등은, 긴급 시에 사용에 적합하고 배터리 소비를 줄일 수 있는데다 제작비로 26달러 정도로 저렴해서 2013 구글 사이언스 페어에서도 많은 주목을 받았습니다.

출처 기사

http://rocketnews24.com/2013/07/01/345831/

http://ainenoz.tistory.com/1875


3. 터키 16세 여고생, 바나나를 이용한 친환경 바이오 플라스틱 개발

석유를 원료를 하는 플라스틱의 대체품으로 바나나의 껍질을 이용한 바이오 플라스틱을 제조하는 것에 성공한 터키 이스탄불의 여고생 엘리프 빌긴(Elif Bilgin). 2년 간의 노력이 들어간 이 개발을 통해 미과학지 '사이언티픽 아메리칸'으로부터 실용과학상을 수상한 이후의 인터뷰에서 석유를 원료로 하는 플라스틱이 발생시키는 대기오염 문제를 해결한는 데에 자신의 연구가 공헌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을 전했습니다.

출처 기사

http://inhabitat.com/sixteen-year-old-student-from-turkey-turns-banana-peels-into-bioplastic/

http://www.afpbb.com/article/environment-science-it/environment/2953030/10972986



▶ 페이스북의 팬이 되어주세요 


WEDIAS | 위디어스

We Design Innovation on Sustainability

지속가능한 세상을 디자인합니다.


Brand l Advertising l Design l Product l Interior l Web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http://pixabay.com/ko/users/geralt/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이란 '우리가 사는 세상을 지속가능하게 함'이라는 뜻입니다. 구체적으로는 "(1)온전한 생태환경을 기반으로 (2)행복한 사회 공동체를 이루고 (3)사회책임 경제를 추구함으로써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을 건강한 삶의 터전으로 지속시켜 나가자"는 가치를 담고 있습니다.


환경의 지속가능성 : 온전한 환경(Sound Ecosphere)

우리가 속해 있는 생태환경은 소중한 삶의 터전입니다. 환경을 온전하고 건강하게 보존하려는 노력은 지속가능성 추구의 기본 바탕이 됩니다.

|주요 키워드

환경오염 방지

Reduce-Reuse-Recycle-Upcycle

숲과 습지 보존

생물다양성

지구온난화 방지

기후변화 대응

에너지 사용 절감

재생에너지로의 전환

탄소발자국 줄이기


사회의 지속가능성 : 행복한 사회(Happy Society)

우리는 사회적 관계 속에서 살아갑니다. 행복한 사회를 이루고 평화롭게 공존해야 지속가능한 세상입니다.

|주요 키워드

신뢰-소통-나눔-기부-봉사

인권 보장

빈곤 퇴치

사회적 차별 금지

윤리적 소비

부패 척결

공정한 사회

평화 추구

지역사회 발전


경제의 지속가능성 : 올바른 경제(Responsible Economy)

경제활동의 모든 영역에서 환경과 사회의 지속가능성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합니다. 경제적 성장에 따르는 환경적-사회적 비용을 최소화해야 합니다.

|주요 키워드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합리적인 노동관행

환경 책임 준수

소비자 권익 보호

지역사회 공헌

사회적 기업

지속가능 도시개발

공정무역

적정기술


다시 말해 지속가능성이란 온전한 환경, 행복한 사회, 올바른 경제를 통합적이고 조화롭게 추구함으로써,

- 이 세상을 건강한 삶의 터전으로 지속시키는 힘입니다.

- 함께 살아가는 세상을 추구하는 공존의 가치입니다.

- 지속가능한 미래를 열어가는 구체적인 행동입니다.



▶ 페이스북의 팬이 되어주세요 


WEDIAS | 위디어스

We Design Innovation at Sustainability

지속가능한 세상을 디자인합니다.


Brand l Advertising l Design l Product l Interior l Web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지난 5월 언스트앤영(Ernst & Young)과 그린비즈 그룹(GreenBiz Group)은 <2013년 기업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6가지 신규 트렌드(2013 six growing trends in corporate sustainability)>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내놓았습니다. 이 보고서는 환경 아젠다에 영향을 미치는 사업계획과 법규, 과학적 진보 등에 대한 전문가적 관점 등을 파악하고자 실시한 설문조사의 결과를 토대로 작성한 것입니다. 설문조사의 응답자는 그린비즈 인텔리전스 패널(GreenBiz Intelligence Panel)의 회원들로서 17개 업종에 걸쳐 연매출 10억 달러 이상을 달성 중인 기업의 최고경영자 및 리더 282명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설문조사 결과, 최근 확산되고 있는 기업의 지속가능성 관련 6가지 신규 트렌드는 다음과 같은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1. 기업의 지속가능성 리스크에 대한 인식과 그에 대한 대응을 이끌어내는 결정적인 요소는 경영진의 의지(tone at the top)이다.


2. 기업의 지속가능성 아젠다를 위한 정부 및 다자간 기구(국제기구)의 담당 역할은 아직 부족한 수준이다.


3. 천연자원 고갈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면서 자원 부족현상도 기업의 지속가능성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 되었다.


4. 지속가능성 도전과제의 심각성이 매우 큼에도 불구하고 기업의 대응수준은 이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5. 통합보고(재무보고와 지속가능성보고를 통합한 보고방식)가 정착되기까지는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이다.


6. 투자자와 주주들은 기업의 지속가능성과 관련한 정보를 더욱 많이 요구하고 있다.


이러한 6가지 트렌드를 통해, 지속가능성 이슈에 대한 기업의 대응은 경영진의 의지에 의해 크게 좌우된다는 점과 투자자와 주주들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관심이 점차 높아져 가고 있다는 점 등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가지고 환경적-사회적으로 지속가능한 세상을 추구하는 것이 기업의 '지속가능성'인데도, '기업의 지속성 추구'까지도 지속가능성의 범주에 드는 것처럼 다루는 설문의 행태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고서 원문 주소:

http://www.ey.com/Publication/vwLUAssets/Six_growing_trends_in_corporate_sustainability_2013/$FILE/Six_growing_trends_in_corporate_sustainability_2013.pdf

http://www.ey.com/Publication/vwLUAssets/Industry-Insights/$FILE/EY-Industry_June.pdf



▶ 페이스북의 팬이 되어주세요 


WEDIAS | 위디어스

We Design Innovation on Sustainability

지속가능한 세상을 디자인합니다.


Brand l Advertising l Design l Product l Interior l Web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지속가능발전 정책이 지속되려면 안정된 제도가 필수적입니다. 지속가능발전 기본법을 복원하고, 지속가능발전위원회를 대통령 소속 위원회로 되돌려 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하는 것은 물론 정권이 바뀌어도 흔들리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기사가 있어 공유합니다.


[싱크탱크 시각] 지속가능발전 정책의 지속가능성 / 이현숙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591984.html

"우리의 지속가능발전 정책은 새 정부가 들어설 때마다 바뀌고 있다. 지속가능발전 정책 자체가 지속가능하지 못한 셈."






지속가능성이란, 인류 활동의 모든 영역에서 환경-사회-경제를 통합적이고 조화롭게 고려함으로써, 이 세상을 지구가족 모두를 위한 삶의 터전으로 지속시키는 힘입니다. 이런 점에서 보면 녹색성장의 개념은 지속가능발전 개념 속의 일부분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환경과 성장의 관계만을 얘기하는 녹색성장 담론을 넘어서서 사회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한 때입니다. 특히 빈부격차의 문제는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어가는 데에 큰 걸림돌이 됩니다. 지속가능한 사회에 관한 기사입니다.


[이정전 칼럼] <83> 지속 가능한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

빈부 격차 심해지는 한국, 1% 위한 나라 되나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asp?article_num=10130618174425





▶ 페이스북의 팬이 되어주세요 


WEDIAS | 위디어스

We Design Innovation on Sustainability

지속가능한 세상을 디자인합니다.


Brand l Advertising l Design l Product l Interior l Web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